시사 > 전체기사

선 넘은 의사집회 ‘막말’…“데이트 했다고 성폭행하나”

서울시의사회 소속 의사들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사단체가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 방침에 반발해 거센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22일 열린 증원 반대 행사에선 정부를 ‘자식을 볼모로 아내를 때리는 남편’으로 빗대고, 의대 증원을 ‘성폭행’에 비유하는 등 도를 넘어선 비난이 쏟아졌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도 3월 3일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예고하고 나섰다.

서울시의사회는 이날 오후 7시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제2차 의대 정원 증원·필수의료 패키지 저지를 위한 궐기 대회’를 열었다. 박명하 서울시의사회장은 이날 “정부는 2000명 증원에 대해 절대 물러설 수 없다고 공언하고, 자유의지로 사직한 전공의에게 업무복귀명령, 면허 정치 행정처분을 내리겠다고 협박하고, 김택우 의협 비대위원장과 제게 자격 정지 사전 통지서를 보내 겁박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런 전방위적이고 무법적 정부 협박은 우리 14만 의사가 벌이는 투쟁을 멈출 수 없다”고 말했다.

좌훈정 서울시의사회 정책이사는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을 향해 반말로 “야 우리가 언제 의대 정원 늘리자고 동의했냐”며 “네 말대로라면 데이트 몇번 했다고 성폭력 해도 된다는 말과 똑같지 않냐”고 말했다. 정부가 의협과 협의를 통해 증원을 추진했다고 주장하자 이를 ‘성폭행’에 비유한 것이다. 또 좌 이사는 “내가 피를 보고, 내 스스로 목숨을 끊을 날이 있어도 네 옷을 벗길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앞서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도 이날 언론 정례 브리핑에서 3월 3일 전국 의사 총궐기대회를 예고하면서 정부를 “자식을 볼모로 매 맞는 아내에 폭력을 행사하는 남편”이라고 비꼬았다. 주 위원장은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볼모로 해서 이 사태를 벌인 것은 의사가 아니라 정부”라면서 “아무리 몰아붙여도 의사들은 환자 곁을 떠날 수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오만이 이 사태를 만든 거라고 확신하다”고 강조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