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 3사, “더 미룰 수 없다” LFP 배터리 개발 속도전


국내 이차전지 기업들이 리튬인산철(LFP) 배터리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가격은 비싸지만, 고성능 배터리에 집중했던 고집을 꺾고 중국처럼 저가 제품군을 확장하는 모습이다. 미국, 유럽 등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가격 인하 경쟁이 치열한 가운데 “LFP 배터리 개발을 더는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LG에너지솔루션은 지난 22일 중국 상주리원으로부터 5년간 16만t 규모의 LFP 배터리용 양극재를 공급받기로 했다고 밝혔다. 400㎞ 이상 전기차 100만대 분의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공급받은 양극재를 중국 난징공장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전기차용 LFP 배터리에 사용할 예정이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시장 상황에 따라 향후 추가 공급 계약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중국 업체들이 주로 생산하는 LFP 배터리는 가격이 저렴하고 수명이 긴 특징이 있으나 에너지 밀도가 낮아 주행거리가 짧고, 무겁다. 반면 한국은 니켈·코발트·망간 등 세 가지 물질을 섞어서 만든 삼원계 배터리를 주력으로 한다. 삼원계 배터리는 LFP보다 화재 위험이 크다는 약점이 있다.

이번 공급 계약을 통해 LG에너지솔루션은 LFP 배터리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말부터 난징공장에서 ESS용 LFP 배터리를 생산 중이다. 전기차용 LFP 배터리는 내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중국에서 만든 LFP 배터리를 중국, 동남아, 유럽에 공급하기 위해 완성차 업체 등 고객사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글로벌 전기차 시장은 프리미엄 제품군뿐 아니라 중저가 보급형 제품까지 소비자들의 ‘선택지’가 넓어지고 있다. 이에 다른 배터리 업체들도 LFP 배터리 개발과 투자를 서두르고 있다.

삼성SDI는 2026년 ESS용 LFP 배터리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처럼 ESS 시장에 먼저 대응하고 추후 전기차에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차용 LFP 배터리 양산 시점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SK온은 전기차용 LFP 배터리 개발을 가장 먼저 완료했다. 지난해 3월 시제품을 공개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공급을 위해 완성차 업체와 논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24일 “배터리 산업에서 가격 경쟁력이 중요한 판단 지표가 되고 있다”며 “업체들은 다양한 고객 요구에 맞는 제품 포트폴리오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