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나가는 경찰’… 10대 여학생과 성관계하고 영상 촬영까지

경찰 조사서 “합의된 관계” 진술

경찰 로고. 연합뉴스

현직 경찰관이 미성년자와 성관계를 맺고 동영상을 촬영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서울경찰청 기동단 소속 20대 A경사를 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A경사는 현재 기동단에서 일선서로 근무지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A경사는 최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만난 10대 여학생과 성관계를 하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까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피해 학생과 합의된 관계였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경사의 휴대전화 등 전자기기를 압수해 포렌식을 의뢰하는 등 범행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