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툭하면 사퇴 소리…그럼 1년 내내 대표 바뀔 것”

당내 사퇴 요구 목소리 일축
“시스템 따라 경쟁력 있는 후보 선별…불평 생길 수밖에 없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최근의 공천 파열음 속에 당내에서 제기된 사퇴 요구에 대해 “그런 식으로 사퇴하면 1년 내내, 365일 대표가 바뀌어야 할 것”이라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22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툭하면 사퇴하라는 소리를 하는 분들이 계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천 논란과 관련해 “민주당은 시스템에 따라서 합리적 기준으로 경쟁력 있는 후보를 골라내고 있다”며 “경쟁 과정에선 본인의 생각과 타인의 생각이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불평이 생길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결국 이 과정을 거쳐 갈 수밖에 없는 것”이라며 “결론적으로 국민께서 원하는 유능하고 청렴하고 국민의 뜻을 존중하는 후보들을 공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본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당원 중 누구는 1등하고 누군가는 꼴등을 할 수밖에 없다”며 “국민은 변화를 바라는데 한번 선출된 분들은 스스로 지켜가고 싶어 한다. 이 두 가지를 잘 조화시키는 게 당 지도부, 공관위에서 할 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환골탈태 과정에서 생기는 진통이라고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의원 총회에서 공천 여론조사를 두고 불만이 쏟아진 것에 대해선 “정당은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전략적 판단, 연구, 결단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후보들의 경쟁력, 전략적 판단, 당의 지지율, 특정 지역의 인물 선호도 등 매우 다양한 조사에서 다양한 조사가 이뤄질 수밖에 없다”며 “일상적으로 해오던 정당의 조사를 과도하고 예민하게 생각하지 않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최근 당 원로들까지 나서 ‘비명(비이재명계) 학살’이라고 공천 내용을 비판한 데 대해선 “당에 대한 애정의 발로인 것이고 당이 잘 되기를, 총선에서 승리하길 바라는 마음에서 하신 충언”이라며 “공관위에서 국민들, 원로들이 걱정하지 않으시도록 해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