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컴투스, 김대훤 대표 개발사 ‘에이버튼’에 전략적 투자


컴투스가 유명 게임 개발자인 김대훤 대표가 이끄는 개발사에 투자를 단행했다.

컴투스는 김 대표가 설립한 에이버튼에 전략적 투자를 하고,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타이틀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김 대표는 2006년 넥슨에 합류해 메이플스토리 해외개발실장, 계열회사의 개발 총괄, 대표이사 등을 거친 뒤 2019년부터 신규개발 총괄 부사장 및 ‘민트로켓’ 브랜드 총괄 등을 역임했다. ‘메이플스토리’ ‘서든어택’ 등 유명 프로젝트 참여를 비롯해 ‘AxE’ ‘프라시아 전기’ ‘데이브 더 다이버’ 등 다양한 흥행 타이틀을 만들어낸 넥슨의 개발 주역으로 알려져 있다.

컴투스 관계자는 “시장에 다양한 성공 방정식을 제시했던 김대훤 대표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돼 큰 기대가 된다”며 “양사의 역량을 합쳐 글로벌 게임 시장에 새로운 성공의 역사를 써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