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공무원 기후위기 극복 솔선수범…탄소중립 실천

기후위기 극복, 공직사회 솔선수범 사무실 탄소중립 실천
지난해 시작된 ‘공무원 나부터’ 시즌2 전 직원 실천 강화

22일 창원시청 공무원들이 채식의 날 잔반제로 도전, 디지털 발자국 지우기 등 탄소중립 실천을 다짐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 전 공무원이 채식의 날 잔반제로 도전, 디지털 발자국 지우기 등 탄소중립 실천에 나선다.

창원시는 22일 ‘전직원 사무실 기후실천 5+1 다짐, 기후행동의 날 캠페인’, 점심시간 구내식당 앞에서 사무실 탄소중립 실천을 인증하고 기후실천을 다짐했다.

직원 결의사항(실천수칙) 5+1은 다회용컵 사용, 메일삭제+양면인쇄, 저탄소 식생활 하기, 2층 계단이용, 개인손수건 사용, 탄소중립포인트 가입하기 등이다.

이날 구내식당에서는 온실가스 저감을 위한 채식 식단이 제공, 채식 실천은 1인당 약3250g의 탄소배출을 절감한다. 시청 구내식당은 8일과 22일, 30일(격월) 등 월 평균 2.5회를 ‘채식의 날’로 운영 중이다.

또 시는 지난해 추진한 공무원 기후실천 솔선수범 프로젝트 ‘공무원 나부터’를 올해 시즌2로 개편, 직원 대상 인센티브와 긍정적 경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자발적 실천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기후실천 5가지에 탄소중립포인트제 가입하기를 추가해 환경부 인센티브와 연계하고,매주 화요일은 디지털 탄소발자국 지우는 날로 운영, 다회용컵 사용 확산을 위해 각 부서에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텀블러 세정제를 배부한다.

정숙이 창원시 기후환경국장은 “기후위기가 막연하고 어렵게 들릴 수 있지만 개인의 노력은 일상생활 속 쉬운 실천부터 하는 것이다”며 “공무원부터 솔선수범해 일상에서부터 기후실천을 생활화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