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현직 검사가 음주운전으로 차량 전복 사고…경찰 입건

국민일보DB

현직 검사가 음주운전 도중 차량을 전복시켜 현행범으로 체포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마포경찰서는 수도권 지청 소속 A검사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했다.

A검사는 지난 16일 오전 1시쯤 서울시 마포구 성산대교 인근 강변북로에서 음주운전을 하다가 차량 전복 사고를 내고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다.

사고 당시 A검사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이었다. 다행히 해당 사고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A검사는 석방됐으며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A검사가 소속된 지청은 경찰의 수사기록 등을 바탕으로 사실관계를 조사할 예정이다. 검사징계법상 징계는 해임·면직·정직·감봉·견책 등으로 구분되며 정직 이상 징계부터는 중징계로 분류된다.

검찰 관계자는 “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감찰과 징계 절차가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