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탄 피해 한국 온 우크라 고려인들 “한국서 계속 살고파”

지난 21일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동 고려인 마을에서 황엘레나(38)씨가 휴대전화에 저장된 남편의 사진을 보고 있다. 백재연 기자

금발의 우크라이나인 황엘레나(38)씨의 어린 시절 꿈은 고려인과의 결혼이었다. 책임감이 강하고 가족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고려인 특유의 모습이 좋았다고 한다. 2008년 그는 황블라디미르씨와 결혼하며 꿈을 이뤘다. 이들 부부는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미콜라이프에서 자녀 셋을 낳고 행복한 생활을 꾸려나갔다.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은 부부의 삶을 송두리째 흔들었다. 2022년 3월 부부의 집에 미사일이 떨어졌다. 천만다행으로 모두가 무사했지만 더는 집에서 지내기가 무서웠다. 부부와 자녀들은 러시아의 공격을 뚫고 폴란드 국경으로 차를 타고 10일을 달렸다. 난민촌에서 산 지 8개월쯤 지났을 때 ‘고려인에게 한국행 비행기 표를 제공한다’는 소식을 들었다. 고민할 이유가 없었다. 부부와 자녀들은 2022년 12월 남편의 모국 한국으로 향했다.

우크라이나 남부 도시 미콜라이프에 있는 황엘레나씨의 집. 러시아가 발사한 미사일로 건물 일부가 무너져 있다. 황엘레나씨 제공

오는 24일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시작된 전쟁이 만 2년째 되는 날이다. 광주광역시 광산구 월곡동 고려인 마을에는 엘레나씨 가족을 비롯해 우크라이나에서 넘어온 고려인과 가족 등 5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국민일보는 지난 21일 이곳에서 거주하고 있는 세 가정을 만났다. 엘레나씨는 “우리를 자기 민족처럼 받아준 나라는 한국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이들에게 한국은 두 번째 고향이었다.

한국에서는 무서운 게 돈이었다. 세 아이 교육비와 건강보험료, 월세 등 고정 지출만 월 150만원이 나왔다. 식비 등을 더하면 매달 최소 생활비가 250만원을 훌쩍 넘었다. 우크라이나 사람인 엘레나씨는 방문비자로 한국에 왔기 때문에 일을 할 수 없다. 한국말이 서툰 남편도 어쩌다 한 번 아르바이트를 할 수 있을 뿐이었다. 생활은 계속 어려워져 갔다.

결국, 지난해 3월 남편은 다시 우크라이나로 돌아갔다. 한국으로 오기 전 하던 농장 일을 다시 하기 위해서다. 전쟁으로 물가가 높아진 우크라이나에 가서 일을 하면 한국보다 많은 돈을 벌 수 있을 것 같았다.

지난해 3월 눈물 바람으로 보냈던 남편은 그해 11월 한국으로 돌아왔다. 겨울 동안 가족과 시간을 보낸 남편은 지난 6일 “올해 11월에는 아이들과 함께 바다에 가자”라는 말을 남기고 다시 우크라이나로 떠났다. 엘레나씨는 남편 이야기를 하며 눈물을 흘렸다.

고려인 다니엘 첸코 알리프치나(왼쪽·38)씨와 그의 아들 김블라지미르(18)군. 백재연 기자

고려인 다니엘 첸코 알리프치나(38)씨는 2022년 7월 한국에 들어왔다. 우크라이나 크레멘추크에서 살던 알리프치나씨는 고려인 마을의 비행기 표 제공 소식을 듣자마자 당시 16살, 7살이던 아들과 딸을 데리고 한국으로 넘어왔다.

홀로 생계를 꾸려가는 알리프치나씨가 버틸 수 있는 건 큰아들 김블라지미르(18)군 덕분이다. 알리프치나씨에게 김군은 아들이자 남편이자 친구 같은 존재다. 김군은 수요일을 제외하고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식당에서 일을 하는 엄마를 대신해 9살 여동생을 돌보고 집안일을 한다.

김군은 지난해 12월 고등학교 자퇴를 생각했다. 공부할 시간에 돈을 버는 게 가정을 지키는 일처럼 느껴졌기 때문이다. 김군은 “나이가 벌써 18살인데 엄마한테 용돈을 받는 게 양심에 찔렸다”고 했다. 신조야 광주고려인마을 대표는 방황하는 김군에게 고려인 마을에 재능기부 활동을 하는 문태호(67) 백제장인 대표를 소개해줬다.

건설일을 하는 문 대표는 김군을 ‘보바’라고 부른다. 블라지미르라는 이름이 어렵기 때문이다. 문 대표는 번역기를 돌려 가며 김군을 설득했다. 한국에 정착해 살기 위해서는 고등학교 졸업장이 꼭 필요하다는 거였다. 문 대표의 설득에 김군은 자퇴는 하지 않겠다고 했다. 대신 일을 가르쳐달라고 부탁했다.

지난해 12월부터 김군은 주말마다 문 대표에게 일을 배우고 있다. 한국말이 어려운 김군은 번역기를 통해 문 대표와 소통한다. 최근 문 대표가 손을 다친 채로 출근을 하자 김군이 조심스럽게 휴대전화 화면을 내밀었다. 번역기에는 ‘당신이 오늘 손을 다쳤으니 내가 잘 보조하겠다’고 쓰여 있었다. 문 대표는 착한 김군이 손자처럼 느껴진다고 했다.

평생을 우크라이나에서 살아온 김군은 사실 유럽에 남고 싶었다고 한다. 우크라이나와 한국의 가치관이 많이 달랐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이제는 한국에 계속 살고 싶은 마음을 갖게 됐다. 이곳에서 안정감을 느끼게 되어서다. 김군은 “고등학교 졸업 후에는 문 대표님과 함께 일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화를 나누고 있는 황엘레나씨와 프로센코 라리사씨. 백재연 기자

고려인 프로센코 라리사(48)씨의 고향은 우크라이나 남동부에 있는 마리우폴이다. 러시아의 집중 타격을 받은 마리우폴은 5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지역이다. 라리사씨가 거주하던 아파트에도 미사일이 날아왔다.

집이 사라지고 가장 먼저 떠오른 건 모국 대한민국이었다. 독일로 피난을 떠나 몇 개월을 살았지만, 가치관이 달라 적응하기 어려웠다고 했다. 라리사씨는 “한국에서 우리를 받아준다는 말에 짐도 없이 몸만 왔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남동부 마리우폴에 있던 라리사씨가 거주하던 아파트.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으로 사람이 살 수 없는 폐허가 된 모습. 라리사씨 제공

라리사씨는 우크라이나인 남편, 둘째 아들과 함께 살고 있다. 첫째 아들은 아내와 함께 러시아 모스크바로 넘어갔다. 방문비자로 한국에 온 우크라이나인 남편은 일을 하지 못하기에 라리사씨가 버는 돈으로 온 가족이 생계를 꾸리고 있다. 항상 부족한 살림이지만 언제 미사일이 날아올지 몰라 불안하던 과거보단 행복하다고 했다.

라리사씨는 “러시아에게 함락된 마리우폴은 다시 돌아가더라도 제가 기억하던 그 모습이 아닐 것”이라며 “한국은 새로운 고향이자 앞으로 평생 머물 곳”이라고 말했다.

광주=글·사진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