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희재 포스코홀딩스 이사회 의장, 임기 1년 남기고 사임

박희재 포스코홀딩스 이사회 의장. 포스코홀딩스 제공

박희재 포스코홀딩스 이사회 의장이 임기를 1년 남겨두고 자진 사임했다.

박 의장은 22일 ‘사임의 변’을 통해 “저는 포스코홀딩스 이사회 의장 및 사외이사를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의장은 “지난해 12월 21일 CEO후보추천위원회 출범 후 지난 8일 장인화 후보를 포스코홀딩스의 차기 회장 후보로 선출했다”며 “21일 이사회를 거쳐 다음 달 21일 정기 주주총회에 차기 회장 후보 안건을 상정하는 모든 절차를 무사히 완료했다”고 말했다. 박 의장은 포스코그룹의 최고경영자(CEO)를 추천하는 후추위 위원장을 맡았었다.

그는 이어 “그간 포스코홀딩스 사외이사, 이사회 의장과 후추위 위원장으로서 직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부족했던 부분들에 대해서는 넓은 아량으로 이해해주기를 바란다”며 “포스코그룹이 한층 선진화된 지배구조를 바탕으로 미래를 향한 힘찬 도전을 이어 나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또 “앞으로 남은 과제들에 대해서는 새로운 경영진과 이사회에서 책임감 있게 진행해 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대 기계공학부 교수인 박 의장은 2019년 3월 포스코홀딩스 이사회에 합류했다. 이어 2022년 3월 재선임됐고, 임기는 내년 3월까지였다. 임기를 1년 남기고 자진 사퇴한 것이다.

박 의장이 사임하면서 포스코홀딩스 이사회는 기존 12명에서 10명 체제로 재편된다. 사외이사가 7명에서 6명으로 줄고 김학동 기타비상무이사가 물러나게 되면서 사내이사도 5명에서 4명으로 줄어든다. 포스코홀딩스 관계자는 “박 의장이 이사진에서 빠져도 사외이사가 과반 이상이어야 하는 규정을 충족한다”며 “정족수 등에도 영향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민영 기자 my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