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딩엄빠’ 출연 이 부부… 최초 ‘1000만원’ 받게 된 사연

1995년 동갑내기 조용석·전혜희 부부

서울 중구 청구동에 사는 95년생 동갑내기 부부 조용석·전혜희 씨의 일곱째 아이가 지난 5일 태어났다. 아이의 탄생을 축하하는 김길성 서울 중구청장. 중구 제공

서울 중구에서 일곱째 자녀를 출산한 한 20대 부부가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원을 받게 됐다. 출산지원금으로 1000만원을 받은 건 서울에서 첫 사례다. 이들 부부는 MBN 예능 ‘고딩엄빠’에 출연한 1995년 동갑내기 부부로 화제를 모았다.

22일 서울 중구에 따르면 청구동에 사는 조용석·전혜희 씨의 일곱째 아이가 지난 5일 태어났다. 이에 따라 이들은 지난해 중구가 다섯째 아이 이상에 대한 지원금을 500만원에서 1000만원으로 늘린 뒤 첫 수혜 사례가 됐다. 구 관계자는 “출산양육지원금 1000만원 지급은 서울에서도 최초”라고 말했다.

MBN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전혜희씨. MBN 유튜브 캡처

조씨 부부 가족은 일곱째가 태어나기 전까지 2~10세까지 여섯 명의 자녀를 키우고 있었다. 지난해 5월 MBN 예능 프로그램 ‘고딩엄빠3’에 ‘다둥이 부부’로도 출연했다.

김길성 구청장은 지난 21일 조씨의 집을 방문해 축하 인사를 했다. 전 씨는 구청장을 만나 “제가 중구에서 초중고교를 나왔는데 아이들도 각종 출산양육지원이 풍성한 중구에서 키우고 싶다”고 말했다.

힘든 점이 없느냐는 김 구청장의 질문에 전 씨는 “지금 사는 집이 52㎡인데 아이들이 커가면서 더 넓은 집이 필요할 것 같다”며 “다자녀 가구에 지원되는 주택의 평수도 아이 일곱을 키우기엔 작아서 고민”이라고 털어놨다. 김 구청장은 “해결할 방법이 있는지 함께 찾아보겠다”고 답했다.

조씨 부부는 일곱째 출산으로 중구가 지급하는 출산양육지원금 외에도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혜택은 ▲중구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산모에게 지급하는 산후조리비용 50만원(중구)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지원 100만원 포인트(서울시) ▲모든 출생 아동에게 지급하는 첫만남이용권 300만원 포인트(국가) ▲2세 미만 아동에게 매달 지급하는 부모 급여 100만원(국가) 등이다.

한편 중구는 도심에 줄어드는 인구를 늘리고자 다양한 정책을 펴고 있다. 우선 출산양육지원금 증액이다. 구는 지난해 출산양육지원금을 첫째 20만→100만원, 둘째 100만→200만원, 셋째 200만→300만원, 넷째 300만→500만원, 다섯째 이상 500만→1000만원으로 증액했다. 지난해부터 올해 2월 현재까지 571가정이 출산 양육지원금 혜택을 받았다.

산후조리비용은 서울형 산후조리경비 바우처 지원을 포함해 최대 150만원을 지급한다. 또 임신부를 위해 청소, 세탁 등 집안일을 대신해줄 가사도우미를 최대 5회, 1회 4시간씩 보내주고 있다.

김 구청장은 “1000만원을 지원받는 첫 주인공이 중구에서 태어나 무척 기쁘다”면서 “중구의 임신·출산·양육 지원의 규모는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이지만 앞으로도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