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드레이크 넘어선 세븐틴·스키즈… 작년 글로벌 아티스트 톱10에 K팝 4팀

IFPI 글로벌 아티스트 톱 10. IFPI 제공

지난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사랑을 받은 가수 톱 10에 K팝 아이돌 그룹 네 팀이 이름을 올렸다. 특히 세븐틴은 3년 연속, 스트레이 키즈는 2년 연속 톱 10에 들었을 뿐 아니라 순위도 올라 세계적인 인기를 증명했다.

국제음반산업협회(IFPI)가 21일(현지시간) 발표한 ‘2023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에 따르면 1위를 차지한 테일러 스위프트의 뒤를 세븐틴(2위)과 스트레이 키즈(3위)가 이었다. 4위에 오른 드레이크와 더 위켄드(5위), 컨트리 열풍의 주역인 모건 월렌(6위)을 제치고 톱 10에서도 상위권에 올랐다.

IFPI는 전 세계 8000개 이상의 음반사를 회원으로 두고 있으며, 매년 음반 산업 동향을 정리한 목록을 발표한다. 그 중 ‘글로벌 아티스트 차트’는 실물 음반 판매량, 디지털 음원 다운로드, 오디오·비디오 스트리밍 수치를 합산해 순위를 매긴다. 이에 이 순위는 그해에 가장 큰 인기를 끌었던 가수가 누구인지 가늠할 수 있는 객관적 지표로 통한다.

세븐틴은 2021년 9위로 이 차트의 톱 10에 처음 진입한 이후 2022년 6위, 지난해 2위로 점차 순위를 올려왔다. 지난 한 해에만 앨범 누적 판매량 1600만장을 넘기는 대기록을 쓴 그룹답게 세계적 팝스타인 테일러 스위프트의 바로 뒷자리를 차지했다. 세븐틴은 지난해 10번째 미니음반 ‘FML’과 11번째 미니음반 ‘세븐틴스 헤븐’을 히트시켰다. 스트레이 키즈는 2022년(7위)에 이어 지난해에도 세븐틴의 뒤를 이었다.

이 밖에도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가 7위, 뉴진스가 8위를 기록했다. 두 그룹 모두 데뷔 후 첫 차트 입성이다. 이들은 지난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기록하는 등 큰 인기를 누렸다. 이 가운데 뉴진스는 K팝 여성 가수로는 최고 순위이자, 전체 여성 가수를 통틀어도 1위인 테일러 스위프트에 이어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