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모조 수갑으로 경찰 사칭해 불법체류자 금품 갈취

불법체류 외국인에 돈 뜯은 30대 2명 구속


미등록(불법체류) 외국인을 협박해 돈을 뜯어낸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남 영암경찰서는 22일 인질강도 및 공무원자격사칭 혐의로 A씨 등 30대 남성 2명을 구속했다.

이들 일당은 지난 11일 오후 9시15분쯤 태국 국적 이주노동자 B씨에게 “강제 출국시켜 버리겠다”고 협박해 현금 150만원 상당을 뺏은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B씨에게 인터넷에서 구입한 모조품 수갑을 내보이며 경찰관 행세를 하는가 하면 돈을 내놓지 않으면 추방하겠다고 겁을 줬다. 그러면서 B씨에게 수갑을 채우고 사진을 촬영해 태국에 있는 그의 가족들로부터 돈을 뜯어냈다.

A씨 등은 당초 500만원을 달라고 요구했지만 B씨 가족 형편이 여의치 않자 금액을 줄여 흥정하기도 했다.

이들은 국내 체류 비자가 만료돼 불법체류 신분이 된 B씨 사정을 지인으로부터 전해 듣고 이 같은 일을 꾸민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들 일당은 경찰에 붙잡힌 뒤 “다른 사람의 부탁을 받고 떼인 돈을 대신 받아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은 A씨 등이 불법체류 외국인들의 약점을 악용해 다른 범죄를 저질렀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박종혁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