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광주 ‘일경험 드림 만남의 날’ 성황…구직자 몰려

구직자 924명, 참여사업장 295곳.


광주시가 19일부터 21일까지 시청 시민홀에서 개최한 광주청년 일경험드림플러스 ‘드림 만남의 날’에 청년 구직자 924명과 드림터(참여 사업장) 295곳이 몰려 성황을 이뤘다.

드림 만남의 날은 청년들의 구직활동 의지를 북돋고 일자리 부조화(미스매치)를 해소하기 위해 일선 사업장인 드림터와 구직 청년의 일경험 상담을 연결해주는 행사다.

행사에는 한국전력거래소, 광주교통공사 등 공공기관과 2024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혁신상 수상기업인 에코피스㈜, ㈜인디제이 등 창업기업, 한국알프스㈜, ㈜금호기공 등 지역 중소‧중견기업, 사회복지기관, 사회적 경제기업 등 295곳이 참여했다.

이들이 설치한 330개 부스에서 사업장 직무 등에 대해 상담과 함께 면접 등이 진행됐다.

행사에 참여한 청년구직자 중 430명은 15기 참여자로 선정된다. 이들은 매칭된 사업장에서 3월부터 7월까지 5개월간 드림터에서 일경험을 시작한다.

선발 결과는 27일 광주청년정책플랫폼, 광주청년 일경험드림 및 광주시 누리집에 공개된다.

시는 15기 드림청년을 위해 3월 4~6일 공통교육을 진행한다. 공통교육은 일경험 시작 전 드림터의 적응을 돕기 위해 실시하는 데 직무의 기초적 이해, 노무·직장문화에 대한 기초소양을 중심으로 한다.

일경험 기간에는 ‘드림매니저’(전담 매니저)들이 참여 청년과 사업장에 대해 상시 점검과 상담을 통해 청년의 일 적응을 돕는다. 직무와 복무상황을 관리하면서 일경험이 잔심부름이나 단순 보조직무 수행이 되는 것을 방지하고 실질적 진로탐색 기회가 되도록 지원한다.

오인창 청년정책관은 “2017년부터 해마다 추진해온 해당 사업은 6300여명의 광주청년에게 직무적성 탐색과 역량강화 기회를 제공했다”며 “지역 청년들이 다양한 일경험을 통해 일자리를 찾아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