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남양주 조광한 “분도·서울 편입, 동시에 논의해야”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는 조광한 국민의힘 남양주병 후보는 22일 경기도의회 북부분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 분도와 서울 편입을 동시에 논의하는 것이 상식적이고 합리적”이라며 김동연 경기도지사지사는 중앙정부·여당과 함께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후보는 “메가시티 서울과 경기북부특별자치도 문제에 대해 동시 논의가 합리적”이라며 “이 과정에서 합리적이지 않다면 의견을 수렴해 가장 공감이 많은 방향으로 결정하면 된다”고 김 지사의 논의 참여를 제안했다.

그는 “경기도 분도의 필요성, 타당성, 절실함은 이미 수많은 자료를 통해 입증됐다”며 “한강을 기준으로 경기도를 나눈다면 김포는 지리적 여건상 애매한 데다 생활권은 사실상 서울이어서 분도와 편입을 함께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 지사 취임 후 분도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접하면서 기대했다”며 “그러나 최근 한동훈 비대위원장의 분도·편입 동시 추진 약속 이후 김 지사는 논의 조차 해 보지 않고 정치쇼라고 해 진정성에 의구심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는 “경기도 분도는 중앙정부 협력 없이 불가능한 문제”며 “경기도 분도 공약에 진정성이 있다면, 또 실현될 수 있게 하려면 김 지사는 정부·여당과 합리적인 방안을 찾기 위한 대화와 타협에 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