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한축구협회 FA컵, 올해부터 ‘코리아컵’으로 명칭 변경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 엠블럼.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가 프로와 아마추어 팀이 모두 참가해 경쟁하는 컵대회 ‘FA컵’의 명칭을 올해부터 ‘코리아컵’으로 변경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올해 FA컵의 공식 대회 명칭은 ‘2024 하나은행 코리아컵’으로 결정됐다.

협회는 1996년 대회 창설 때부터 FA컵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 그러나 축구 종주국 잉글랜드의 FA컵과 대회 명칭이 같아 혼란을 주는 경우가 많았고, 한국의 축구대회라는 정체성이 잘 드러나지 않아 명칭 변경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프랑스는 ‘쿠프 드 프랑스’(프랑스컵), 이탈리아는 ‘코파 이탈리아’(이탈리아컵), 스페인은 ‘코파 델 레이’(국왕컵)와 같은 명칭이 쓰인다.

올해 열리는 코리아컵은 진행 방식도 일부 바뀐다. 그간 준결승은 단판, 결승전은 홈 앤드 어웨이 방식으로 주로 진행됐으나 올해부터는 준결승을 홈앤드 어웨이, 결승은 단판 승부로 치른다. 결승전 장소는 서울월드컵경기장으로 정해 상징성을 더한다.

비디오판독(VAR)은 8강전부터 시행하고, 경기당 교체선수는 기존 3명에서 5명으로 늘어난다. 연장전 돌입 시에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1명을 더 교체할 수 있다.

올해 코리아컵에는 K리그1부터 K5리그 팀까지 총 60개 팀이 참가할 예정이다. K3, K4, K5 팀이 참가하는 1라운드는 오는 내달 9일과 10일 열린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