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 거부 이유로 전 여친 폭행… 구속영장은 ‘기각’

상해 등 혐의 구속영장에
법원 “도주·증거인멸 우려 없다”


헤어진 여자친구를 찾아가 성관계를 하자고 제안했다가 거절당하자 무차별 폭행을 한 20대 남성의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신현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강제추행, 상해 등 혐의로 청구된 A씨 구속영장을 전날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도주와 증거인멸의 우려가 없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3시30분쯤 송파구 방이동에 있는 한 편의점에서 전 여자친구인 B씨의 얼굴과 몸을 마구 따른 혐의를 받는다.

그는 B씨를 인근 주택가에서 추가로 폭행하고 달아났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체포 당일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당시 B의 거주지를 찾아가 성관계를 하자고 제안했지만 거절당하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