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의료노조 “의료계 집단행동 중단해야”

균형발전충북본부와 공동 성명


균형발전지방분권충북본부와 전국보건의료노조 충북지역본부가 22일 의료계를 향해 한목소리로 집단행동 중단을 촉구했다.

두 단체는 22일 공동 입장문을 내고 “의료계는 진료거부 등 집단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조속히 의료현장에 복귀해 진료를 정상화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정부와 정치권은 의대정원 증원을 선거와 결부시켜 선거 유불리를 따지지 말고 지역필수의료체계 완성과 지역의료불균형 해소를 위해 차질 없이 원안대로 추진하라”며 “정부는 향후 추진되는 의대정원 배분과정에서 의료취약지인 충북지역에 의대정원을 최소 300명 이상 최우선으로 반영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정부와 정치권은 의대정원 증원과 함께 지역의 필수의료체계 구축을 위해 지역의사제를 병행해 추진하라”며 “정부와 정치권이 의대정원 증원규모를 의료계와 협상해 축소·후퇴시킬 경우 국민들과의 약속을 파기하는 것으로 올해 4월 총선에서 엄중히 심판할 것을 천명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에 따르면 충북지역은 수련의·전공의 200명(10곳) 중 149명(74.5%)가 결근해 진료를 거부하고 있고 충북대학교 병원도 수련의·전공의 137명 중 109명(80%)가 사직서를 제출해 104명이 결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