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꼭 한국시리즈 우승으로 보답”… 류현진 12년 만에 한화 복귀

입력 : 2024-02-22 12:16/수정 : 2024-02-22 13:17
박찬혁 한화 이글스 대표이사가 22일 한화 이글스와 계약한 류현진의 유니폼 단추를 채워주고 있다. 연합뉴스

“돌아온다면 꼭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으로 보답하겠다.”

‘한화 복귀’를 다짐했던 류현진(36)이 약속대로 한화로 돌아왔다. 2012 시즌이 끝나고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로 건너간 후 12년 만이다.

한화 이글스는 22일 류현진과 계약기간 8년, 총액 170억원(옵트아웃 포함) 조건으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옵트아웃은 계약 중 자유계약선수(FA)를 선언해 기존 계약을 파기할 수 있는 조항이다. 옵트아웃 내용은 양측 합의로 비공개하기로 했다.

류현진이 한화와 계약한 총액 170억원은 KBO 역대 최고다. 양의지가 2023 시즌을 앞두고 두산 베어스와 계약한 ‘4+2년 최대 152억원’이 그전까지 총액 기준 최고였다.
류현진이 22일 한화이글스와 계약기간 8년, 최대 170억원에 계약하고 국내로 복귀한다. 사진은 한화에서 활약하던 류현진. 연합뉴스

메이저리그에서 류현진은 186경기에 등판해 78승 48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7 탈삼진 934개를 기록했다. 미국으로 건너가기 전 KBO 리그 기록은 98승 52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80 1238개였다. 특히 데뷔 첫해인 2006년 30경기에 선발 등판해 18승 6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2.23 탈삼진 204개로 ‘괴물’의 등장을 알렸다. MVP와 신인왕도 동시 석권했다.

류현진은 2013년 1월 한화 구단이 마련해준 메이저리그 진출 기념 특별 환송회에서 ‘10년 뒤 자신의 모습을 상상해본다면’이라는 질문에 “한화에 돌아와 열심히 선수 생활을 이어가고 있을 것 같다”고 답했다. 또 “우승 한 번 못하고 가 팬들께 죄송하다. 어차피 몇 년 뒤에는 돌아온다. 돌아오면 꼭 한국시리즈에서 우승으로 보답하겠다”고 인사를 남겼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