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시-하나은행-신보, 1950억원 규모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박형준 시장(가운데)과 이승열 하나은행장(왼쪽), 성동화 부산신보 이사장이 참석해 소상공인 특별자금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와 하나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이 지역경제 활력 회복을 위해 1950억원 규모의 정책자금 지원에 나선다.

부산시는 22일 부산시청에서 하나은행, 부산신용보증재단과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박형준 부산시장과 이승열 하나은행장, 성동화 부산신용보증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총 1950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특별자금을 지역 소상공인에게 지원한다.

소상공인 특별자금은 부산지역 소상공인에게 최대 1억5000만원의 자금을 대출해 주고, 1년간 연 최대 2%의 이자를 지원하는 정책자금이다. 하나은행은 대출 상품을 제공하고, 시는 이차보전 금액을 지원한다. 부산신보는 대출에 대한 보증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이번 소상공인 특별자금은 하나은행이 시 소상공인의 경영 안정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110억원을 부산신보에 출연하면서 마련됐다. 하나은행은 지난해 100억원에 이어 올해 110억원을 출연하면서 시중은행 가운데 역대 최대 금액을 출연한 금융기관이 됐다.

이 덕분에 부산신용보증재단은 전년에 이어 소상공인을 위한 1950억원 이상의 보증지원 재정 여력을 확보하게 됐다.

하나은행은 소상공인에게 가장 적합한 자금 지원을 위해 ‘글로벌 허브 도시 도약’(750억원) ‘소상공인 지원’(660억원) ‘임차료 지원’(540억원) 등 분야별 정책자금 신청을 받는다. 자금 신청은 이날부터 접수하면 된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소상공인 정책자금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비침체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경영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