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 교육 자료 만들어 각급 학교서 체계적 교육해야”

경북도, 독도 전문가 그룹과 함께 ‘경상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 열어

분야 독도 전문가 그룹인 ‘경상북도 독도위원회’와 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22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경상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경북도 제공


“생태 주권을 강화하고 축적한 자료를 적극 활용하는 것이 독도에 대한 영토주권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고 봅니다”

경북도가 일본 시마네현의 ‘독도의 날’ 행사에 대응하고 독도 관리에 대한 다양한 방안 모색을 위해 독도위원들과 머리를 맞댔다.

경북도는 22일 도청에서 이철우 도지사 주관으로 다양한 분야 독도 전문가 그룹인 ‘경상북도 독도위원회’와 기관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열었다.

회의는 김영수 독도위원회 위원의 기조 발제에 이어 이경곤 경북도 해양수산국장의 일본 ‘독도의 날’ 개최 동향과 경북도 대응에 대한 상황 보고, 각 위원의 독도평화관리 현황과 과제, 독도를 지키기 위한 방향을 모색하는 토론 순으로 이어졌다.

김영수 영남대 교수는 기조 발제에서 “미국 대선과 동북아 정세 등 국제정치 변화에 한국과 일본이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관계를 모색해 동북아지역 주체로 공동의 경제 번영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재홍 경북대 교수는 독도천연보호구역의 장기적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독도를 직접 조사해 학문적 성과 축적으로 생태 주권을 강화하고 축적한 자료를 보호에 적극 활용하는 것이 독도에 대한 영토주권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찬홍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독도전문연구센터장은 “지속적인 실효적 주권행사를 바탕으로 독도를 ‘평화 공존의 장’의 중심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울릉도와 독도를 하나로 묶는 다양한 시책의 개발이 필요하다”고 주장하고 “독도의 평화적 관리를 위한 한일 지자체간 교류도 활성화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센터장은 독도 주변 미등록 바위와 89개 부속 도서의 정밀 조사도 필요성하다고 주장했다.

하대성 경북대 평화문제연구소 연구원은 “지금까지 다양한 분야에서 독도 관련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이를 활용한 교육과 홍보는 고려되지 않고 있다”며 “연구결과를 독도교육 자료로 만들어 초·중·고는 물론 대학에서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도록 교육체계를 정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호사카유지 세종대 독도종합연구소장은 “한일 양국 간 우호증진을 위해서는 한국이 자연재해로부터 고통을 받고 있는 일본을 많이 도와야 하며 일본 역시 일제 강점기에 겪은 한국인들의 상처에 관심을 가지고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 도지사는 “오늘 회의는 미래지향적 한일관계 개선 노력에도 불구하고 일본의 독도에 대한 왜곡된 주장에 대한 경북의 대응 방향을 논의한 중요한 자리였다”며 “위원들께서 제안해 주신 독도 관리에 대한 여러 제안을 정책적으로 검토 추진해 나가고 독도 수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