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엘시티 99층 낙하한 인물은 ‘미국인 유튜버’…실행 뒤 출국

경찰, 인터폴 공조 요청 검토

부산 최고층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전경. 시그니엘 제공

부산 해운대구의 초고층 건물 엘시티 99층에서 낙하산을 메고 뛰어내린 남성 중 한 명은 미국 국적의 유튜버인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엘시티에서 낙하한 남성 2명 중 1명이 미국인 유튜버인 것으로 파악하고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공조 요청을 검토 중이라고 22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지난 15일 오전 7시쯤 엘시티 99층 전망대에서 “외국인 2명이 낙하산을 타고 뛰어내렸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이들의 행방을 쫓아 왔다.

경찰은 미국인 유튜버가 낙하산 활강을 사전에 계획하고 입국해 부산에 사흘 정도 머물다 계획을 실행한 뒤 곧바로 출국한 것으로 본다. 경찰은 엘시티 주변 공유숙박업소 등을 상대로 조사해 신원을 특정했다. 다만 나머지 한 명에 대해서는 아직 신원을 특정하지 못했다.

경찰은 해당 남성이 엘시티 건물 화물 엘리베이터로 99층까지 올라간 뒤 영업시간 전에 전망대로 들어가 활강했기 때문에 주거침입죄가 성립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