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고양시, 경자구역 지정 앞두고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 유치 협약

이동환 고양시장 “미래 혁신기술도시 만들겠다”


경기 고양시는 지난 2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LIH)과 경제자유구역 지정과 바이오 정밀의료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앞서 지난해 11월 이동환 고양시장은 시 사절단을 이끌고 유럽의 정밀의료 의학분야의 연구를 선도하는 중심기관으로 알려진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을 방문해 교류협력을 다졌다.

이 자리에서 이 시장은 “대형 종합병원이 많은 고양시의 우수한 의료 인프라를 활용해 정밀 의료클러스터를 만들어 우수한 기업들을 유치할 뿐만 아니라 연구개발, 교육, 임상시험, 마케팅, 사업화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며 경제자유구역에 국립보건원(LIH)의 해외분원 설치를 제안했다.

또한 지난해 12월에는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LIH) 545명의 직원 중에서 한국인으로는 유일한 권용준 박사가 고양시 협조로 관내 대형병원 연구소를 방문했다. 이를 계기로 2~3개의 질병 사례를 활용한 정밀의학 프로그램 개발을 목표로 국립보건원(LIH)과 고양시 병원 간 국제 공동 연구 협력체계를 구축했다.

이처럼 양 기관의 지속적인 협력과 이동환 시장의 끈질긴 유치 활동으로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은 해외분원을 경제자유구역에 설치하기로 약속했다.

고양시는 풍부한 인프라와 인적자원, 인천국제공항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유리한 조건을 바탕으로 글로벌 자족도시로의 도약을 위해 ‘경제자유구역’을 추진하고 있다. 경제자유구역이 지정되면 외국인 투자기업에 대해서는 관세·취득세·재산세 감면 혜택이 있다.

특히 시는 이 곳을 스마트 모빌리티와 바이오, 도심항공교통(UAM), 컬처, 마이스, 반도체 산업이 발달하는 미래 혁신기술도시로 만들 계획이다.

이 시장은 협약식에서 “그동안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우의를 돈독히 한 결과 오늘의 협약 체결에 이르렀다”며 “울프 네르바스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장님의 탁월한 리더십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울프 네르바스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장은 “그동안 고양시와 상호 방문을 통해서 생산적인 관계가 구축될 수 있었는데 협약 체결이라는 결실을 맺게됐다”며 “고양시가 목표로 하는 정밀의료는 룩셈부르크나 한국인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경제활동에 굉장히 좋은 효과를 나타내기 때문에 공동의 목표 달성을 위해 협력하자”고 화답했다.

이날 협약식 자리에는 자크 플리스 주한 룩셈부르크 대사 내정자도 참석했다. 그는 “한국 대사로 부임해 최초로 참석한 행사가 룩셈부르크 국립보건원과 고양시의 협약체결”이라며 “굉장히 기쁘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