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교통공사, 폭설 대응 임시열차 추가 편성·운행

인천교통공사 직원들이 22일 인천지하철2호선 석남역 주변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공사 제공

인천교통공사는 22일 폭설에 따른 출근길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임시열차를 추가 투입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인천지역 적설량이 7.8㎝를 이르자 지하철 이용 승객이 급증할 것에 대비, 인천지하철1호선 상하선 각 1회, 인천2호선 상하선 각 2회씩 임시열차를 추가 편성·운행했다. 인천2호선 지상구간 운행 전동차에는 비상상황 발생 시 즉각 대처할 수 있도록 안전요원 17명을 배치했다.

공사는 또 530여명의 직원을 전 역사 등에 투입해 주변 제설작업을 하고 고객 이동통로 순찰활동 및 편의시설(E/S·E/V) 이상 유무 점검 등을 했다.

공사 관계자는 “현재까지 단 한 건의 안전사고 없이 정상적으로 운행 중에 있다”며 “향후에도 이례상황 발생 시 선제적 대응을 통해 시민들이 항상 안전하게 지하철을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1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