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의대 교수, 증원 찬성하자…‘저격’ 광고 낸 의협

입력 : 2024-02-22 04:56/수정 : 2024-02-22 10:17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교수를 ‘공개 저격’하는 광고를 신문 1면에 내자 해당 교수는 “체계적인 분석 없는 우기기”라고 비판했다.

의협은 21일 국내 일간지 한 곳에 ‘교수님! 제자들이 왜 그러는지는 아십니까?’라는 문구를 큼지막하게 실은 광고를 게재했다. 광고에 교수의 이름은 들어가지 않았다.

의협은 광고에서 “전공의들은 전문의가 되면 개원할 수 있다는 희망으로 중노동을 견뎌왔지만 현실은 처참하다”며 “상급종합병원의 의사와 환자가 증가한 반면 지난 20년 동안 의원급 외래 환자는 35% 줄었으며, 자기 전문과목 환자가 없어서 전문과 간판을 뗀 의원이 6277곳”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가 매년 5000여명의 신규 의사를 배출해 의사를 죽이고, 급여와 비급여의 혼합진료를 금지해 개원가의 씨를 말리겠다고 한다”며 전공의 단체행동의 이유를 해명했다.

주수호 의협 비상대책위원회 홍보위원장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해당 광고에 대해 논의할 때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서울대 의대 김윤 교수의 이름이 거론됐었다”며 ‘저격’ 대상을 암시했다.

서울대 의대 김윤 교수. MBC '100분 토론' 방송화면 캡처

김 교수는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과 교수로 재직 중인 의사로서 의대 증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대표적 인사다. 20일에는 증원 찬성파로서 정부 측 패널과 함께 TV 공개토론에 참여하기도 했다.

김 교수는 해당 광고와 관련, 본인 이름이 거론된 데 대해 “당장은 대응할 생각이 없다”면서도 “언론 브리핑을 통해 이름을 공개했다는 것은 이름을 광고에 직접 넣은 것과 같은 효과 아니냐”고 연합뉴스에 말했다.

그는 의협이 광고에서 밝힌 의대 증원·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반대 근거에 대해 “의원의 환자가 줄었다고 하는데, 비급여 진료를 늘려 수입도 늘리지 않았느냐”고 반박했다.

전문의 간판을 뗀 의원이 많아졌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수가를 올리고 의료 사고에 대한 사법적인 부담을 덜어주는 등 필수의료 전문과목에 대한 지원은 정부 정책 안에 다 들어 있다”며 “의협과 전공의들이 증원을 반대하는 실제 이유는 정부의 필수의료 정책이 혼합진료를 금지하고, 미용·성형 시장을 개방하는 등 비급여 진료로 돈 버는 것에 대한 규제를 담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대학·종합병원에서 의사들이 다 빠져나가 비급여 진료 의원을 연다면 필수의료 문제를 해결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