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신 불태우면서 ‘낄낄’… 멕시코 마약 카르텔 ‘충격’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로이터

멕시코의 한 마약 밀매 카르텔이 라이벌 조직원들을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하는 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게시해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21일(현지시간) 현지 일간지인 엘우니베르살과 레포르마에 따르면 전날 소셜미디어 엑스(X)에는 무장한 남성들이 산비탈에서 다른 남성들에게 총을 쏜 뒤 시신을 발로 마구 차고 불태우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이 유포됐다.

게시물에는 이미 숨진 것으로 보이는 사람의 시신을 향해 누군가 몇 차례 더 총을 쏘는 모습도 담겼다. 시신에 불을 붙이기 전 한 남성이 뒤엉킨 시신들 위에 앉아 웃는 섬뜩한 장면도 담겼다.

동영상에 따르면 숨진 사람은 최소 17명이라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게레로주 검찰은 산미겔토톨라판에서 벌어진 일로 보고 있다.

이 지역에서는 악명 높은 갱단인 ‘파밀리아 미초아카나’와 ‘로스틀라코스’ 간 치열한 주도권 다툼 속에 각종 강력 사건이 이어지고 있다.

두 갱단은 광물 채굴, 벌목, 양귀비 생산 등을 주업으로 삼은 마을을 장악하기 위해 수년 동안 유혈 충돌을 벌이는 중이다. 검찰은 이번 사건이 로스틀라코스 소속으로 추정되는 갱단원들의 소행으로 보고 관련 수사에 착수했다.

멕시코에서는 라이벌 카르텔에 대한 위협을 목적으로 상대 조직원을 목표물로 삼은 이런 내용의 동영상을 촬영해 공개하곤 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