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신유빈 뒤에 든든한 언니들…‘원팀’ 女탁구, 파리로 간다

전지희가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브라질과의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연합뉴스

하나로 똘똘 뭉친 한국 여자 탁구 대표팀이 세계선수권 8강에 올라 2024 파리올림픽 단체전 진출권을 따냈다. ‘에이스’ 신유빈(대한항공)이 다소 고전했지만 ‘두 언니’ 전지희(미래에셋증권)와 이시온(삼성생명)이 흔들리지 않고 중심을 잡아 승리를 일궈냈다.

여자 대표팀은 21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2024 부산 세계탁구선수권대회 16강전에서 브라질을 3대 1로 제압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대회 여자부 상위 8개 팀에 주어지는 파리올림픽 단체전 티켓을 거머쥐었다.

오광헌 감독은 “파리행 티켓은 당연히 따야 한다고 생각했다. 이번 대회를 통해 선수들의 장·단점을 잘 파악해서 올림픽 메달에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은 첫 주자 신유빈이 브루나 타카하시와 접전 끝에 매치 점수 2-3으로 져 위기를 맞았다. 상대 힘에 눌린 신유빈은 불안한 리시브로 고배를 삼켰다.

베테랑 전지희가 해결사로 나섰다. 전지희는 지울리아 타카하시와의 2매치에서 절묘한 공수 강약 조절로 3-0 완승을 챙기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세 번째로 나선 이시온은 강력한 포핸드 드라이브와 스매시 위주의 경기로 브루나 알렉산드르를 눌렀다.

마무리도 전지희의 몫이었다. 전지희는 신유빈을 꺾었던 브루나 타카하시를 상대로 공의 회전과 코스, 경기 템포를 자유자재로 바꾸는 노련한 플레이를 선보이며 경기를 매듭지었다.

전지희는 경기를 마친 뒤 “한국 대표로 파리행 티켓을 따서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신유빈은 “홈 관중들의 응원에 힘입어 남은 경기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다짐했다.

22일 만날 8강전 상대는 ‘탁구 최강’ 중국이다. 중국 여자 탁구는 대회 6연속 우승을 노리고 있다. 메달을 노렸던 한국의 입장에선 다소 아쉬운 대진이다. 이시온은 “어차피 한 번은 붙어야 할 상대다. 원래 하던 대로 자신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오 감독은 “전지희가 맏언니 역할을 잘 해주고, 이시온은 3번 주자로 대회 전승을 거둬 상승세를 탔다”며 “신유빈이 조금 고전했지만 중국전에서 더 멋진 경기가 나올 것”이라고 기대했다.

부산=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