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북대병원 노조 “명백한 진료거부” 전공의 사직 비판

정부의 의대 증원 방침에 반발해 사직서를 내고 근무 중단을 선언한 전공의 대표들이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열린 대한전공의협의회 긴급 임시대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 사직 사태가 이어지면서 간호사와 일반직이 속한 대학병원 노동조합이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대구지부 경북대병원분회는 21일 현장소식 특별호를 통해 전공의들이 집단으로 사직서를 내고 근무를 중단한 것은 명백한 진료거부 집단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분회는 “밥그릇 지키기 외에 집단행동의 명분은 보이지 않는다”며 “병원 현장이 아수라장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6개월 동안 수술을 기다렸던 환자들의 수술 예약까지 취소되고 있다”며 “전공의 노동시간을 단축하고 노동조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인력 충원이 필요한데 이를 반대하는 이율배반적인 입장과 행동은 공감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정부를 향해서도 “의대증원 방식에 문제가 많다”며 “공공의료와 의사 부족 문제를 해소할 공론의 장을 열고 시민 참여 방안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