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매년 7월 14일은 ‘북한이탈주민의 날’

윤 대통령 지시 따른 제정
오는 7월 14일 제1회 기념식 예정
법정공휴일 해당되지 않아

21일 오후 서울정부청사에서 열린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특위’ 출범식에 참석한 김한길 국민통합위원회 위원장(우)과 이현출 특별위원회 위원장 모습.

정부가 7월 14일을 ‘북한이탈주민의 날’로 정했다.

통일부는 21일 국민통합위원회 ‘북배경주민과의 동행 특별위원회’ 출범식에서 매년 7월 14일을 북한이탈주민의 날로 지정한다고 발표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국무회의에서 “북한이탈주민은 대한민국 헌법에 따라 대한민국의 국민”이라며 탈북민의 날을 제정하라고 지시했다.

통일부는 대통령 지시와 탈북민 사회, 유관 부처 등의 의견을 바탕으로 ‘북한이탈주민의 보호 및 정착지원에 관한 법률(북한이탈주민법)’이 시행된 1997년 7월 14일을 국가기념일로 추진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기념일 명칭에 대해 “법률의 명칭과 시행 일자를 배경으로 함에 따라 그렇게 정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당초 윤 대통령이 언급한 ‘탈북민의 날’이나 ‘북배경주민의 날’로 명칭이 바뀔 가능성에 대해서는 “나중에 검토를 해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 위원장도 “특위 명칭을 정하는 과정에서 고민이 있었다”며 “북배경주민이라는 용어는 대한민국 곳곳에서 정착하고 계신 분들을 위한 이름이다. 이제 ‘이탈’이라는 꼬리를 빼면 어떨까 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을 개정해 북한이탈주민의 날을 국가기념일로 제정하는 절차를 마친 뒤 오는 7월 14일 제1회 기념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통일부는 탈북 과정에서 희생된 이들을 기릴 기념비와 공원을 조성할 후보지를 찾고 있다. 기념행사 규모와 진행 방식 등은 추후 논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통일부 관계자는 “통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남북 주민의 통합이 중요하다”며 “탈북민의 사회통합은 중요한 통일 준비이고, 북한이탈주민의 날은 국민의 통일 의식을 고취할 수 있는 날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탈주민의 날은 정부 주관 기념일로, 법정공휴일은 아니다.

방유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