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찰병원 간 한 총리 “의사 집단행동 상황서 버팀목 돼달라”

한덕수 국무총리가 21일 오후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을 찾아 의사 집단행동과 관련한 현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덕수 국무총리는 21일 국립경찰병원을 찾아 “(의사) 집단행동이 장기화될 경우 지역 주민들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든든한 버팀목이 돼주셔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송파구 국립경찰병원을 방문해 전공의 집단사직 등에 따른 공공의료기관 비상진료 대응 상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점검에는 김진학 경찰병원장, 변창규 진료1부장, 주준범 의료경영기획실장, 김소란 간호담당관 등이 동행했다.

한 총리는 경찰병원 의사와 간호사, 직원 및 입원한 환자 등을 격려하며 “경찰병원은 서울 동남권의 유일한 공공의료기관”이라며 “힘드시겠지만 평일 진료시간을 확대하고, 주말·휴일 근무와 24시간 응급실 운영 등으로 주민 건강을 보호하는 비상조치를 제대로 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병원마다 인력 관리를 유연하게 해서 필수진료 기능을 유지할 수 있도록 수가 인상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총리는 지난 19일 정부 회의에서 의사 집단행동에 따른 비상진료 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발표했으며, 당일 국립의료원을 방문한 데 이어 이날 경찰병원을 찾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