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9∼34세 청년 기후동행카드 ‘5만원대’…무제한 대중교통

서울 영등포구 5호선 여의도역을 찾은 시민들이 기후동행카드를 구입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서울시는 오는 26일부터 청년들의 교통비 부담 완화를 위한 맞춤형 기후동행카드 할인 혜택을 적용한다고 21일 밝혔다. 대학생부터 사회초년생까지 서울에서 생활하는 19∼34세 청년들은 월 5만원대의 기후동행카드로 서울시 면허 시내·마을버스, 서울지하철, 공공자전거 따릉이를 무제한 이용할 수 있다.

기후동행카드는 지난달 27일 출시 이후 현재까지 43만장 판매됐다. 구매자 중 20∼3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절반에 이른다. 시는 등교, 출퇴근, 외출 등에서 청년들의 대중교통 이용이 활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할인 혜택으로 청년들의 대중교통 이용 동기를 높일 계획이다.

청년을 위한 기후동행카드는 기본 월 6만2000원에서 약 12%가 할인된 5만5000원이다. 따릉이를 함께 이용하면 월 3000원만 추가된다.

할인은 시범사업 기간인 오는 6월 말까지 사후 환급 방식으로 적용된다. 기본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한 뒤 7월부터 별도 환급신청을 하면 할인 금액을 소급받을 수 있다. 월 단위로 소급되기 때문에 환불 없이 30일을 모두 이용해야 한다. 모바일카드는 환급을 위한 별도 등록이 필요하지 않지만, 실물카드는 등록 이후 기간에 대해서만 소급·환급이 이뤄진다.

오는 7월 본 사업부터는 할인 가격으로 충전이 가능하다. 모바일·실물카드 모두 나이 인증 및 카드번호 등록을 마친 뒤 충전 과정에서 할인 옵션을 선택하면 된다.

시는 이번 할인 혜택으로 청년들의 연간 교통비 절감 폭이 커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매월 약 10만원의 교통비를 지출하던 청년이 기후동행카드를 이용하면 연 50만원 이상의 교통비 절감 효과를 볼 수 있다.

향후 청년들이 공연 등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문화·체육시설 이용 관련 부가 혜택 등도 기후동행카드에 포함될 예정이다. 충전 수단도 이용자 편의를 위해 올해 상반기 중 신용·체크카드까지 확대된다.

윤종장 시 도시교통실장은 “무제한 대중교통 이용에 강화된 혜택까지 더한 기후동행카드 할인을 시작으로 미래세대인 2030 청년들이 대중교통 이용에 대한 동기를 얻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민 기자 ki84@kmib.co.kr

21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