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34세 이하, 월 5만원대에 서울 대중교통 무제한 사용

서울시, 19~34세 대상 기후동행카드 할인 혜택
따릉이 포함 5만8000원 적용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역 인근 한 버스에 27일부터 기후동행카드로 승·하차가 가능하다는 내용의 안내문이 붙어있다. 연합뉴스

서울시가 오는 26일부터 ‘기후동행카드’의 청년 할인 혜택을 시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만 19~34세에 해당하는 청년이라면 누구나 거주지 관계없이 월 5만원대로 버스와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무제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무제한 대중교통 통합 정기권인 기후동행카드는 지난달 27일부터 시범서비스를 시작했다. 카드 한 장으로 월 6만원대에 대중교통뿐 아니라 공공자전거 ‘따릉이’까지 횟수 제한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기후동행카드는 출시 이래 현재까지 약 43만장 판매를 기록하며 높은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구매자 비율 중 20대와 30대가 약 50% 수준으로 나타나는 등 청년층 수요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기후동행카드 청년 권종은 따릉이 이용 여부에 따라 5만5000원(따릉이 미포함)과 5만8000원으로 적용된다. 이는 기본 가격대(6만2000원·6만5000원)보다 약 12% 할인된 가격이다.

시는 이번 청년층 혜택 확대로 연간 약 360억원의 예산이 추가로 소요될 것으로 추산했다.

기후동행카드 시범사업 기간의 청년 할인 혜택은 사후 환급방식으로 적용된다. 6월까지 기존 기후동행카드 일반권종(6만원대)을 이용한 뒤 7월에 별도 환급신청을 거쳐 8월에 그간 할인금액을 소급해 환급받을 수 있다.

모바일카드는 환급을 위한 별도 등록이 필요하지 않지만, 실물카드의 경우 카드 등록 이후 기간에 대해서만 소급 환급이 적용된다.

이에 따라 실물카드를 이용하는 청년은 현재 사용 중인 카드를 티머니 홈페이지에 반드시 사전 등록해야 한다. 이후 기존 6만원대 권종을 시범사업 기간 이용하고, 7월부터 모바일·실물카드 모두 티머니 홈페이지에서 할인액 환급을 신청할 수 있다. 청년 연령 인증 후 계좌번호를 입력하면 환급 신청이 완료된다.

서울시는 7월 본사업부터는 5만원대 할인가격으로 충전이 가능한 청년권종을 배포할 계획이다. 모바일·실물카드 모두 티머니 홈페이지에서 연령 인증 및 카드번호 등록을 마치고, 충전 시 간편히 청년권종 옵션을 선택하면 된다.

실물카드의 경우 7월부터는 기후동행카드 청년권종이 별도 출시·판매될 예정이고 기존 사용하던 일반카드 역시 청년권종 옵션을 적용해 사용할 수 있다.

서울시는 이와 함께 여러 사람이 카드를 돌려쓰는 식의 부정 사용을 막기 위해 할인 대상자 본인이 등록한 모바일, 실물카드 중 하나의 카드에만 할인 혜택을 적용할 수 있도록 했다. 따라서 모바일 카드 및 실물카드 모두 홈페이지상 연령인증이 필요하며, 등록정보는 지속 검증된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