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시드니 한인 가족 살인사건’ 용의자는 49세 태권도 사범

호주경찰, 49세 한인 체포
“살인 혐의 기소 증거 충분”

사건 현장인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 위치한 태권도장. 호주 ABC뉴스 영상 캡처

호주 시드니에서 발생한 한인 일가족 살인 사건과 관련해 사건 현장이었던 태권도장의 한국인 사범이 살해 용의자로 체포됐다.

호주 뉴사우스웨일스(NSW)주 경찰은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열고 시드니 서부 지역에서 일가족 3명을 살해한 혐의로 49세 한인 남성 유모씨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현지 경찰은 시드니 북서부 볼크햄힐스 한 주택에서 흉기에 찔려 숨져있는 30대 한인 남성 조모씨를 발견했다. 이어 같은날 오후 조씨가 숨진 곳에서 가까운 노스 파라마타의 한 태권도장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40대 여성과 7세 남아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들은 먼저 발견된 조씨의 아내와 아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사건들이 연관돼 있는 것으로 보고 추적한 끝에 유씨를 유력한 살해 용의자로 체포했다. 경찰은 유씨의 단독 범행에 무게를 두고 있으며 살인 혐의로 기소할 충분한 증거가 있다고 설명했다.

조씨 아내와 아들이 발견된 태권도장을 운영하는 유씨는 지난 19일 늦은 밤 심각한 부상을 입은 채로 피를 흘리며 웨스턴시드니 한 병원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19일 오후 5시30분에서 6시30분 사이 태권도장에서 유씨가 여성과 아이의 목을 졸라 살해했고, 이후 사망한 여성의 차를 타고 볼크햄힐스에 있는 조씨의 집으로 이동해 그곳에서 조씨를 살해한 것으로 보고있다.

유씨가 운영한 태권도장 홈페이지에 따르면 유씨는 10대 때부터 NSW주에서 태권도 선수로 활동했으며 한국과 호주에서 열린 각종 태권도 대회에서 수상한 경력이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