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니 ‘투표업무 과로사’ 84명… “지난 선거 땐 900명 사망”

투표관리원 71명·감독원 13명 숨져
4600명 건강 이상 증세 호소
보건장관 “2019년보단 사망자 수 줄어”

20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의 한 창고에서 투표관리원이 선거에 사용된 투표함을 정리하고 있다. EPA연합

하루 안에 대선과 총선, 지방선거를 모두 치르는 인도네시아에서 과로로 사망한 투표관리원 등 선거 관계자가 84명으로 늘었다.

21일(현지시간) 자카르타 포스트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보건부와 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4일 치러진 선거를 전후로 투표관리원 71명과 선거감독청에 채용된 선거감독원 13명 등 84명이 숨졌으며, 약 4600명이 건강 이상 증세를 호소해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고 밝혔다. 주된 사망 원인은 고혈압과 심장마비다.

부디 구나디 사디킨 보건장관은 이런 연이은 사망에 대해 “투표관리원 등을 채용할 때 이전과 달리 연령을 55세로 제한하고 혈압과 혈당, 콜레스테롤 수치 등을 포함한 건강검진 진단서를 제출하도록 했으며 지역 보건소와 병원 등 의료 시설과 의료진을 대기시켰다”고 설명했다.

이어 “2019년 선거 때와 비교하면 사망자 수가 크게 줄었다”며 “다음 선거 때는 사망자가 나오지 않도록 투표관리원 등을 더 엄격히 선발하고 의료진이 투표소를 순회하는 등의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불였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지난 14일 2억500만명에 달하는 유권자가 사전투표 없이 6시간 안에 대선과 총선, 지방의회 선거를 치렀다.

당국은 지난 19일 이번 선거 동안의 투표관리원 등 사망이 23건이라고 발표했지만, 이후 사흘 새 사망자 61명이 추가로 나왔다.

앞서 2019년 선거 때는 투표 관계자 약 900명이 과로로 사망하고 약 6000명이 건강 이상을 호소한 바 있다. 이 때문에 인도네시아 당국은 이번 선거를 앞두고 투표소 82만여개를 준비하고 투표관리원을 포함한 선거 관계자 790만명을 채용했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하루 안에 이뤄지는 ‘초대형 투표’ 탓에 투표 관계자들은 투표소 준비와 투표 관리, 개표, 검표 작업을 위해 선거 전후로 며칠 밤을 새우는 것이 관례처럼 돼 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