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전공의 사직서에…홍준표 “본인 뜻 존중해 수리해 주길”

대구의료원 레지던트 4명 사직서 제출
“사직서 모두 수리해도 큰 지장 없어”
“당국은 의대 증원 단계적으로 했어야”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홍준표 대구시장은 21일 “대구의료원 레지던트 4명이 사직서를 냈는데, 본인들의 의사를 존중해 수리했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대구의료원의 경우 레지던트 5명 중 4명이 사직서를 냈는데, 모두 수리해도 환자 진료에 큰 지장이 없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시장은 의대 증원 문제를 둘러싼 의·정 충돌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의료대란을 보면서 의사들의 직역 수호 의지와 당국의 설득 부족이 충돌한 점이 우려스럽다”며 “당국이 의대 증원을 단계적으로 추진했으면 하는 아쉬움과 레지던트도 파업에 좀 더 신중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등에 의사들이 왜 지원하지 않는지 분석해 대책을 세우는 것도 미흡하다”며 “의료수가 현실화 문제도 고려하지 않고 무조건 의사들의 희생만 강요하는 현실도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지역 사정에 따라 시·도 지사들이 적절한 대책을 세울 수 있도록 당국과 협력했으면 한다”고 했다.

서울대·세브란스·삼성서울·서울아산·서울성모병원 등 '빅5' 병원을 비롯한 전국의 전공의들이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하며 근무를 중단하기로 한 20일 오전 서울 시내 한 병원에서 의료진이 가방을 메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구시는 현재 보건복지부와 사의를 표한 전공의들의 사직서 수리가 가능한지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의료원 전공의에 대한 임명권은 광역단체장이 임명한 해당 의료원 원장에게 있다. 복지부는 의대 증원 반발에 대한 전공의들의 파업에 대해 전국 각 병원에 사직서 수리 금지 명령을 내려둔 상태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