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킨텍스 ‘ESG 경영’ 친환경 전시장 운영 효과

종이 사용량 25% 감축, 폐기물 재사용율 12%까지 높여


킨텍스는 지난해부터 ESG 경영 10대 목표와 25대 과제를 진행한 결과 종이 사용량을 25% 감축시키고 전시장 발생 폐기물 재사용율 12%까지 높였다고 21일 밝혔다.

킨텍스는 지난해 발표한 ESG 경영의 4대 방향인 ‘탄소중립(E)’ ‘상생협력(S)’ ‘윤리경영(G)’ ‘안전경영(+S)’을 기반으로 한 중장기 로드맵을 진행해 이 같은 성과를 거뒀다.

주요 성과로는 친환경 전시장을 만들기 위한 탄소중립 부분에서 ‘No-Paper 오피스 구현’을 위한 종이 사용량 5% 감축 목표를 약 5배인 25%까지 줄였으며, 전시장 발생 폐기물 재사용율 7%목표도 12%까지 초과 달성했다.

또한 제3전시장 건립에도 친환경 요소를 적극 도입, 기본 설계에 태양광 등 신 재생 에너지 구축을 반영해 향후 RE-100 전시장으로 운영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

이 외에도 플라스틱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해 내부에 입점한 식당, 카페와 공동실천 협약을 체결하는 등 내외부 구성원들 간의 협력을 통해 친환경 킨텍스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돋보였다는 평가다.

윤리경영에서는 ‘고양시 부패방지 시책평가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되는 성과가 있었으며 안전경영은 전시장 안전관리를 강화해 안전사고 없는 킨텍스를 만들었다.

이재율 킨텍스 대표이사는 “ESG 경영의 구체적인 목표와 지표가 도입된 첫해에 가시적 성과가 있어 기쁘다”며 “지난해 성과 점검을 통해 강화할 부분과 개선 사항을 도출하여 2024년에도 더욱 발전된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