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성 손님 집 들어가 음란행위한 대리기사…“날이 추워서”

경찰, 구속영장 신청


대리운전을 이용한 여성 손님의 집에 몰래 침입해 음란행위를 한 대리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21일 경남경찰청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0시30분쯤 경남 창원시 한 주택에서 “집에 모르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신고자인 30대 여성 A씨는 당시 회식 후 대리운전으로 귀가한 뒤 휴식을 취하던 중이었다.

A씨는 인기척을 느껴 집안을 살펴보다 방에서 음란 행위를 하던 50대 남성 B씨를 발견했다. B씨는 A씨의 차량을 운전한 대리기사였다.

B씨는 A씨가 비명을 지르자 방에서 달아났으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A씨 집 근처 버스정류장에서 검거됐다.

B씨는 이날 A씨를 데려다준 뒤 몰래 뒤따라가 잠기지 않은 창문을 열고 집 안에 침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경찰에 “날이 추워 몸을 녹이기 위해 집으로 들어갔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B씨에 대해 강제추행과 주거침입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