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북도, 올해 청년정책에 954억 투입

구직활동비 10만원 등 87개 사업


충북도는 올해 청년(19~39세)을 충북에 유입·정착시키고 경제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일자리·주거·교육·복지문화·참여권리 등 87개 사업에 954억원을 투입한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취업준비생의 면접비용 등 최대 10만원의 구직 활동을 지원하고 청년 근로자 근속지원금 등 청년의 취업과 창업을 적극 지원한다.

청년들의 자립기반지원 사업인 충북행복결혼 공제사업도 추진된다. 이 사업은 청년이 5년간 매달 30만원을 적립하면 도와 시·군이 30만원, 기업이 20만원의 추가 적립금을 지급해 이자 포함 만기 적립금 5000만원을 돌려주는 것이다. 중소·중견기업 청년 근로자는 적립 기간 동안 결혼을 하고 다니던 회사에 5년 이상 근속해야 만기 적립금을 모두 돌려받을 수 있다.

5년을 적립하고도 미혼 상태면 3600만원을 받게 되는데 1년 유예 기간 동안 결혼하면 전액을 지급받을 수 있다.

또 1인 가구 청년에게 최장 12개월간 월 20만원의 주거비를 지원한다. 임차보증금 5000만원, 월세 60만원 이하에 월세로 거주하는 무주택자가 지원받을 수 있다.

이밖에 청년들의 도정 참여를 10% 이상으로 늘리고 청주에 청년 점프스테인션을 설치해 미취업 청년들의 상담과 취업 연계를 도울 예정이다. 귀농 청년들의 주거 공간 확보를 위해 청년마을 공유주거 조성과 청년 농촌보금자리 조성사업도 추진한다.

도 관계자는 “청년이 살고 싶은 충북을 만들기 위해 청년 친화사업을 본격 시행한다”며 “충북은 지난해 12월 기준 인구의 24%가 청년으로 수도권을 제외한 지역에서 청년인구 비율이 가장 높다”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