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5년뒤 개항 새만금공항 살 길은 항공물류” 의견 주목

전북연구원 “여객 중심 전략 극복 … 특송물류 등 신산업 선점해야” 제안

전북연구원 이슈브리핑 표지. 전북연구원 제공.

5년 뒤 문을 여는 새만금국제공항이 치열한 경쟁속에서 살아남는 길은 ‘항공물류’라는 의견이 나와 주목받고 있다.

전북연구원은 21일 이슈브리핑 ‘항공물류 기능 강화를 통한 새만금국제공항 경쟁력 제고 방안’을 발간하고 새만금공항을 특화하기 위해서는 여객 중심의 공항 발전전략 한계 극복을 위한 항공물류 기능 강화가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이슈브리핑에 따르면 새만금공항이 2029년 개항하면 현재 국내 15개 공항과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연구진은 벨기에 리에주공항처럼 특송물류, 국경 간 전자상거래 Sea&Air 복합운송, 콜드체인 물류 등에 특화해 새만금 국제공항의 항공물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를 통해 관련 대기업을 유치하고 항공물류산업 생태계를 조성하자는 주장이다.

연구진은 코로나19가 세계적인 여행금지 조치에도 불구하고 항공화물 물동량 증가로 물류를 통한 공항과 지역 경제 활성화가 가능함을 보여줬다고 진단했다. 특히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 신선식품, 국경 간 전자상거래 제품 등이 급증해 항공물류산업은 유례없는 호황을 맞았다고 분석했다.

지난해 말 우리나라 전체 항공화물 물동량은 약 395만t으로 이 가운데 인천공항에서 약 360만t(90.1%)이 처리됐다. 한중국제카페리와 인천공항을 연결하는 Sea&Air 복합운송 물동량은 대부분 국경 간 전자상거래 화물로 2021년 기준 약 6만1000t을 처리했다.

카페리항로가 있는 인천항(10개 항로, 41.2%), 군산항, 평택항(6개 항로, 27.4%)에서 주로 처리된다. 군산항은 단 1개 항로에서 전체 Sea&Air 화물의 30.8%를 처리해 향후 새만금공항에 항공물류 기능이 강화된다면 서해 중부권 Sea&Air 거점공항으로 발전할 기회가 열려 있다고 내다봤다.

연구진은 새만금공항의 여객 중심 공항 발전전략 한계를 인식해 개항과 동시에 조기 활성화를 준비해야 한다며 후발주자로서 차별화된 항공물류 비즈니스 모델 발굴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전북연구원은 전북자치도가 비수도권 지역 유일의 한중 해상특송화물 통관장이 설치돼 특송물류의 경쟁우위를 선점했으며, 새만금 글로벌 푸드허브 조성이 추진돼 콜드체인 물류거점으로 발돋움할 잠재력이 충분하다고 했다.

연구책임을 맡은 나정호 책임연구위원은 “항공물류 기능 강화는 독창적인 특성화 물류 비즈니스 모델 발굴과 항공물류산업 활성화 기반 조성이 필요하고, 장기적인 항공물류 활성화 전략 추진체계를 갖춰야 한다”며 “새만금국제공항의 개항을 준비하는 지금부터 항공물류 기능 강화에 대한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