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창원시 S-BRT 교통약자 이동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21일 창원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S-BRT 교통약자 이동 지원 업무 협약’식에서 이경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3사업장장(왼쪽부터), 김성수 범한그룹 범한메카텍 대표, 양태규 현대위아 경영지원본부장, 김진호 효성중공업 창원공장장, 홍남표 창원시장, 장정식 로만시스 회장, 허종구 BNK경남은행 창원영업본부장, 조청래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최호용 마이비AFC사업센터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창원시 제공

경남 창원시가 21일 시청 회의실에서 현대위아 등 8개 기업과 ‘S-BRT 교통약자 이동 지원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장애인, 고령자, 임산부, 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안전하고 편안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제공을 위한 S-BRT 다기능형 쉘터 후원 협약을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은 홍남표 창원시장과 허종구 BNK경남은행 창원영업본부장, 조청래 NH농협은행 경남본부장, 장정식 로만시스 회장, 최호용 마이비 AFC 사업센터장, 김성수 범한그룹 범한메카텍 대표, 이경훈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창원3사업장장, 양태규 현대위아 경영지원본부장, 김진호 효성중공업 창원공장 등이 참석했다.

창원 원이대로 S-BRT에 설치되는 중앙버스정류장은 42개로 계획수립 당시 재정 여건을 고려해 50%인 20개에 다기능형 쉘터를 설치 계획했으나 이날 협약을 통해 기업체에서 10개 쉘터를 추가 지원해 이용자가 많은 30개 정류장에 확대 설치된다.

다기능형 쉘터는 타도시 일반 BRT에는 없는 폐쇄형 쉼터로 교통약자 이동 지원을 위한 휠체어 대기공간과 장애인승차알림버튼 등이 설치되고 온열의자, 와이파이, 공기청정시스템, 냉방기 등이 탑재돼 여름철 더위와 눈·비·미세먼지를 피할 수 있다.

홍 시장은 “교통약자 등 시민들의 교통복지 확대를 위해 지역사회가 후원해 감사하다”며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 등 기업과 함께 대중교통 활성화와 지역복지 확대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 하겠다”고 말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