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인천대 산학협력단, 특허청 지식재산 재투자 사업 선정

인천대학교 전경. 인천대 제공

인천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최근 특허청의 ‘지식재산 수익 재투자 지원 사업’에 선정됐다고 21일 밝혔다.

지식재산 수익 재투자 지원 사업은 3년간 총 3억원 규모로 대학이 보유한 유망 지식재산의 상용화 가능성에 대한 검증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식재산 이전을 활성화하고 수익금 중 일부를 회수한 뒤 다른 유망 지식재산의 상용화에 재투자하는 등 자립형 선순환 환경 조성을 목표로 한다.

인천대는 12대 국가전략기술분야와 인천시 6대 전략산업 분야 중 연구수행 실적, 보유 특허, 기술 이전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강점기술을 도출한 상태다. 또 해당 기술의 매트릭스화를 통해 IT 분야의 ‘차세대 통신’ ‘첨단모빌리티’ ‘인공지능’ 기술을 유망기술로 선정, 상용화 검증 등을 통해 기술 이전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규원 단장은 “지식재산 수익 재투자 지원 사업을 기반으로 지역 거점국립대학으로서 대학이 보유한 우수 공공기술의 기술 이전을 통해 국가전략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1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