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머스크 “뇌에 칩 이식한 환자, 생각만으로 마우스 조작”

머스크 “뉴럴링크 칩 환자, 부작용 無”
뉴럴링크 공식 입장은 발표하지 않아

일론 머스크. AFP연합

뇌신경과학 스타트업 뉴럴링크를 설립한 일론 머스크가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받은 사람이 생각만으로 컴퓨터 마우스를 조작한 실험 결과를 공개했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CNBC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지난 19일 밤 엑스(X, 옛 트위터)의 음성 대화 스페이스 행사에서 뉴럴링크 임상 시험에 관해 “진행이 좋고, 환자는 부작용 없이 완전히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며 “생각하는 것만으로 마우스를 제어하고 화면에서 마우스를 움직일 수 있다”고 밝혔다.

또 “뉴럴링크는 환자로부터 가능한 많이 마우스 버튼을 누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여기에는 마우스를 위아래로 움직여 스크린 위의 상자를 드래그하는 것 등도 포함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뉴럴링크는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지 않았다.

뉴럴링크는 뇌와 컴퓨터간 인터페이스(BCI) 장치를 통해 신체를 움직일 수 없는 사람 등이 생각만으로 각종 기기를 제어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다.

뉴럴링크는 지난해 5월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 승인을 받아 지난해 9월부터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등을 앓는 시험 참가자를 모집했다.

이후 머스크는 지난달 28일 첫 임상 시험 환자가 ‘텔레파시’라는 이름의 칩을 뇌에 이식받았다고 밝혔다. 당시 그는 “환자가 생각하는 것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는 물론 그것들을 통하는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뉴럴링크 실험의 안전성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2018년 이후 뉴럴링크 실험으로 죽은 동물이 총 1500마리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2022년에는 실험에 사용된 26마리의 원숭이 중 최소 15마리가 부작용으로 숨졌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기도 했다.

실제로 BCI 기술이 상용화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CNBC는 의료 기기 회사가 제품 상용화를 위해 FDA의 최종 승인을 받으려면 여러 차례의 강도 높은 안전성 데이터 확보와 테스트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전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