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내가 멍청했다”… 말싸움이 총싸움된 캔자스시티 총기난사

1명 사망, 22명 부상
부상자 절반 이상 16세 이하

지난 14일 미국 캔자스시티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이틀 뒤인 16일 캔자스시티 유니언역 주변에 희생자를 추모하는 꽃 등이 놓여 있다. AP연합뉴스

한 명이 숨지고 스물두 명이 다친 미국 ‘캔자스시티 슈퍼볼 우승 퍼레이드 총격’ 사건은 서로 알지 못하는 이들 간 말다툼이 원인이 됐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의 총격으로 두 아이의 엄마이자 DJ인 여성이 숨졌고, 16세 미만 어린이와 청소년이 다수 부상을 입었다.

미국 ABC뉴스는 지난 14일 미국 미주리주 캔자스시티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의 주요 용의자 두 명(도미닉 밀러, 린델 메이스)을 2급 살인과 불법 무기 사용 등의 혐의로 기소했다고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캔자스시티를 관할하는 장 피터스 베이커 검사는 사건 발생 후 총기 관련 및 체포에 저항한 혐의로 청소년 두 명을 구금한 데 이어 추가로 성인 두 명을 기소한 것이다. 조사 결과 이번 총격 사건으로 사망한 리사 로페즈-갤번이 두 사람 중 한 명인 밀러가 쏜 총에 의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베이커 검사는 이들이 일면식도 없는 사이에서 슈퍼볼 우승 퍼레이드에 참석했다가 말다툼이 커지면서 범행으로 이어진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처음엔 메이스가 주변에 있던 누군가와 말다툼을 하면서 상황이 격해졌다. 이후 메이스가 총을 꺼내 쐈고, 거의 동시에 다른 이들도 자신의 무기를 꺼냈다고 한다. ABC가 인용한 진술서에 따르면 메이스는 상대방이 자신에게 “죽여버리겠다”고 말한 것으로 생각하고 두 발을 쐈다.

밀러는 총소리를 들은 후 한 남자가 자신을 향해 총을 쏘는 것을 보고 반격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네다섯발을 쐈다. 메이스는 왜 총격을 시작했는지 묻는 경찰의 질문에 “멍청했다”며 “그러지 말았어야 했다”고 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두 사람 역시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베이커 검사는 “총을 쏜 모든 이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4일 캔자스시티 총기 난사 사건으로 사망한 DJ 리사 로페즈-갤번. AP연합뉴스

이번 총격 사건은 지난 14일 오후 2시쯤 캔자스시티 지역 연고 미국프로풋볼(NFL) 팀인 캔자스시티 치프스의 슈퍼볼 우승을 축하하는 퍼레이드 도중 발생했다. 총격으로 퍼레이드에 참석했던 로페즈-갤번이 사망했고, 8세부터 47세까지 스물두명이 부상을 입었다. 퍼레이드를 위해 학교가 휴교하는 등 가족 단위 참석자가 많았다. 이에 따라 부상자 절반 정도는 16세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으로 확인됐다.

김현길 기자 h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