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건의 딸 “대선 후보 인지 테스트 도입? 굿 아이디어”

패티 데이비스 NBC 방송 출연
현 후보들 ‘고령 리스크’ 겨냥 발언 분석
“내 아버지, 임기 2번 마쳤을 때 77세”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의 딸이자 작가인 패티 데이비스가 올해 미국 대선을 앞두고 후보자들의 ‘인지 능력 테스트’를 실시하는 것에 대해 “좋은 아이디어”라며 찬성 뜻을 내비쳤다. 민주당, 공화당의 유력 후보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제기되는 것을 감안한 발언으로 분석된다.

18일(현지시간) 데이비스는 미 NBC 방송 ‘미트 더 프레스(Meet the Press)’에 출연해 이같이 발언했다.

데이비스는 “우리가 ‘어떤 나이’에 할 수 있는 일이라 생각하는 것이 늘 맞는 건 아니다”라며 “하지만 테스트는 좋은 생각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내 아버지는 임기 2번을 마치고 퇴임했을 때 77세였다”며 “지금 기준으로 굉장히 젊어 보이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데이비스의 이런 발언은 오는 11월 미 대선이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간의 대결로 치러질 가능성 이 높은 상황에서 두 후보의 ‘고령 리스크’를 겨냥한 발언으로 보인다.

레이건 전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바이든 대통령은 차례로 미국의 역대 최고령 대통령 기록을 깬 인물들이다. 레이건 전 대통령은 당시 69세로 역대 최고령 대통령으로 취임했으나 이를 트럼프 전 대통령이 70세의 나이로 취임하며 깨뜨렸다.

바이든 대통령은 77세의 나이로 당선돼 다시 한 번 역대 최고령 대통령 기록을 갈아치웠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81세로 만약 올해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집권 2기 말 87세가 된다.

데이비스는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의 아버지를 회고하기도 했다. 그는 “아버지는 나이에 구애받지 않는 사람이었다”고 언급했으며, “아버지가 만약 오늘날의 미국 정치를 봤다면 ‘끔찍하다’는 반응을 했을 것”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다.

공화당 출신으로 미국 제 40대 대통령(1981~1989년)을 지낸 레이건 전 대통령은 임기를 마친 뒤 5년 후인 83세에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고 2004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그의 딸 데이비스는 부친의 정치적 배경과 다르게 공화당과 거리를 둔 채 비판적 목소리를 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