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우리는 히포크라테스 선서한 의사들…집단행동 멈춰달라”

안 의원 페이스북 글
“어떤 경우에도 환자 담보 안 돼”
“정부·의사 함께 증원 로드맵 추진하자”

안철수 의원. 이한결 기자

전공의들이 의학대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며 집단사직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의사 출신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우리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한 의사들”이라며 현장 복귀를 호소했다.

안 의원은 20일 페이스북에 “집단행동은 중단하고, 의대 증원 규모는 정교한 자료를 바탕으로 대화로 풀어야 한다”는 글을 올렸다.

안 의원은 “의사이자 정치인으로서 두고만 볼 수 없다”며 “어떤 경우에도 환자들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집단행동을 멈추고 ‘나는 환자의 건강을 최우선하여 고려할 것이다’라는 히포크라테스 선서로 돌아가자”고 당부했다.

그는 정부를 향해서도 “의료계의 심각한 문제인 필수 의료인과 의사과학자 양성 및 지방 의료 강화 방안을 내놓음과 동시에, 이를 위해 필요한 의료 인력의 확대 규모를 정교하게 제시해야 한다”고 주무했다.

이어 “그러나 지금은 의료대란으로 인한 국민의 불행과 희생을 막아야 하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대화를 통해 의료계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중장기 로드맵을 수립하고, 그에 따라 필요한 만큼 의대 정원을 단계적으로 늘리는 것이 답”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의대 정원을 2000명 갑자기 늘리는 것은 의과대학들의 인프라, 교육과 수련의 질 담보 가능성, 유·청소년 교육 및 입시제도에 미치는 영향, 이공계 인재들의 반수와 재수 등을 고려할 때 간단치 않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의사들이 머리를 맞대고 의료개혁의 실질적 준비와 함께 의대 정원 증원에 대한 로드맵 합의를 함께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며 “의료인들도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대승적 결단으로 집단행동을 멈추고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국민이 피해자가 되면 그 목소리는 국민들께 닿을 수 없게 된다”며 “강대강의 충돌로 국민을 피해자로 만드는 의료대란만은 절대로 없어야 한다”는 말로 글을 맺었다.

최승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