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19살이야”…룸카페서 초등생에게 ‘몹쓸 짓’한 40대

미성년자 의제강간 혐의로 수사 중
“부모 몰래 연락하자” 휴대폰 개통도

A씨와 B양이 찍은 사진. 40대 후반 A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10대 초등학생에게 접근해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미성년자 의제 강간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MBC 뉴스 캡처

40대 후반의 남성이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이용해 나이를 속이고 초등학생에게 접근한 뒤 룸카페에서 성범죄를 저지르는 일이 발생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미성년자 의제강간 혐의로 40대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경기도의 한 룸카페에서 10대 초등학생 B양과 성관계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가 B양과 나눈 카카오톡 내용. 40대 후반 A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10대 초등학생에게 접근해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MBC 뉴스 캡처

A씨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B양에게 접근해 “용돈 받고 데이트만 하면 된다”고 꾀어내 롤러스케이트장에 데려가거나 밥을 사주며 만남을 이어갔다. 그는 인지발달이 더딘 B양을 상대로 자신의 나이를 19세라고 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스킨십은 절대 안 하겠다”며 B양을 안심시키고, “부모 몰래 연락하자”며 자신 명의의 휴대전화를 개통해주기도 했다고 한다.

해당 휴대전화를 발견한 B양의 부모가 경찰에 신고하면서 A씨의 범행은 덜미를 잡혔다.

B양은 경찰 조사에서 A씨와 성적인 접촉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A씨를 상대로 불구속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강민 기자 riv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