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 빌려 잠수”…‘사기’ 송치된 보컬그룹 출신 연예인

입력 : 2024-02-20 08:09/수정 : 2024-02-20 10:27
보컬그룹 출신 가수. 인스타그램 캡처

유명 남성 보컬그룹 출신 연예인이 지인에게 투자금 명목으로 빌린 1억원가량을 갚지 않은 혐의로 피소돼 검찰에 넘겨졌다.

경기도 안산상록경찰서는 지난 15일 사기 혐의로 30대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19일 밝혔다.

고소장에 따르면 A씨는 2022년 6~9월쯤 지인 B씨에게 동업을 제안하며 투자금 명목으로 9600만원을 건네받은 뒤 이를 갚지 않은 혐의를 받는다.

B씨는 A씨가 돈을 건네받았음에도 동업 관련 소식이 없고 연락도 점차 뜸해지자 지난해 11월 A씨를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 관계자는 “제출된 고소장 내용과 여러 증거를 대조했을 때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돼 사건을 검찰에 넘겼다”며 “혐의 내용에 대해 구체적으로 밝힐 순 없다”고 전했다.

A씨는 보컬그룹 출신으로 현재도 가수 활동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