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어 모르면 숙박 못해”…韓관광객 거부한 日호텔

논란 커지자 호텔 측 “재발 방지” 사과

입력 : 2024-02-20 07:30/수정 : 2024-02-20 10:16
일본어를 못 한다는 이유로 한국인 관광객의 숙박을 거부한 일본 호텔. 유튜버 꾸준 영상 캡처

일본 여행을 간 한국인 유튜버가 사전에 예약한 호텔에서 ‘일본어를 하지 못한다’는 이유로 숙박을 거부당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이 일고 있다.

20일 온라인에 따르면 구독자 6만여명을 보유한 유튜버 ‘꾸준’은 최근 자신의 채널에 113일 동안 일본 후쿠오카에서 삿포로까지 1800㎞를 킥보드로 여행한 영상을 게재했다.

문제의 상황은 여행 둘째 날 방문한 우베라는 지역에서 발생했다. 유튜버는 “예약한 숙소가 독특한 곳”이라며 “캡슐호텔인데 목욕탕이 딸린 처음 경험해보는 숙박시설”이라고 들떠 있었다.

호텔에 도착한 유튜버가 영어로 “예약했다”고 말하자 호텔 직원은 일본어로 “일본어를 할 줄 아느냐”고 물었다. 유튜버가 “못한다”고 대답하자 다른 직원이 등장해 한국어로 “일본어 할 수 있느냐”고 재차 묻더니 일본어를 못하면 숙박을 할 수 없다고 거부했다.

일본어를 못 한다는 이유로 한국인 관광객의 숙박을 거부한 일본 호텔. 유튜버 꾸준 영상 캡처

유튜버는 휴대전화 번역기를 통해 “시간도 늦었고 잘 곳이 없기 때문에 자게 해 달라. 문제가 생기면 번역기를 쓰면 된다”고 요청했다. 그러나 책임자로 추정되는 남성 직원이 나타나 “일본 목욕탕을 써 본 적 있느냐” “일본 풍습에 대해 아는가”라고 묻더니 끝내 “일본어와 풍습을 모르면 숙박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해당 유튜버는 인터넷으로 숙박 예약을 했고 이를 승인하는 확인 메일도 받은 상황이었다. 그는 “나가라고 하는 건 좀 아니지 않나”라며 황당해했다.

해당 영상이 확산하면서 일본 현지에서도 논란이 일었다. “숙박 거부는 있어선 안 된다” “같은 일본인으로서 부끄럽다” “예약 시 안내 문구라도 제대로 표기해 놨어야 한다” 등 반응이 있는 한편 “숙박시설에서도 거부할 자유가 있다”는 반론도 나왔다.

한국인 관광객의 숙박을 거부한 일본 호텔 측 사과문. 홈페이지 캡처

사건이 공론화하자 호텔 측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호텔 측은 “일본어를 못하는 외국인의 숙박 거부와 관련해 고객에게 불편을 끼쳐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손님을 거절하지 말고 숙박시설을 제공했어야 하는데 직원 교육이 부족해 부적절한 응대를 했다”면서 “이번 사태를 엄중히 받아들이고 이후 이런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위해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