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속 주행했더니 녹슬었다?”… 테슬라 사이버트럭 논란

테슬라 사이버트럭. 테슬라

가격이 1억원에 달하는 테슬라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을 출고한 지 두 달 만에 차체 표면에 녹슨 것으로 보이는 자국이 생겼다는 일부 차주의 불만이 미국 소비자 사이에서 제기됐다.

19일(현지시간) 미 CBS뉴스와 비즈니스 인사이더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미국 사이버트럭 소유주들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차체 표면에 작은 갈색 점이 번진 듯한 자국이 여러 개 보이는 사진이 게시됐다. 해당 사진 게시자는 “빗속에서 이틀간 주행했다”며 “내가 본 모든 (사이버트럭의) 사진들에서는 차가 밖에 놓여 있었다. 이제 서비스센터에 가야 하나?”라고 썼다.

그는 이 자국이 주방세제를 이용해 닦아봐도 지워지지 않는다고 했다. 이 커뮤니티의 또 다른 이용자도 사이버트럭을 빗속에서 운전한 뒤 표면에서 ‘부식(corrosion)’을 발견했다며 비슷하게 차체 표면에 짙은 색의 작은 점이 여러 개 나타난 사진을 올렸다.

테슬라는 지난해 11월 30일부터 예약 주문자들에게 차량을 인도했다. 현재까지 도로에 나온 사이버트럭은 주행 기간이 최대 두 달 반 정도다.

이에 대해 테슬라 사이버트럭 수석 엔지니어인 웨스 모릴은 자신의 소셜미디어 엑스(X) 계정에 글을 올려 논란이 된 녹슨 자국이 차량 자체의 부식은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는 “(사이버트럭의 차체 소재인) 스테인리스는 반응적이어서 그 위에 놓인 철이 녹슬게 된다”며 “그것은 표면 오염(contamination)일 뿐이며 쉽게 지워질 수 있다”고 썼다.

테슬라 차체가 녹슨 것이 아니라 차 위에 달라붙어 있던 작은 금속 먼지가 녹슬어 점 같은 자국이 생겼다는 설명이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역시 이 글에 “그렇다”고 동조하는 댓글을 달았다.

유튜브 채널 ‘비어드 테슬라 가이’를 운영하는 저스틴 디마레 역시 이 문제를 다룬 영상에서 한 사이버트럭 소유자가 차량을 인도받은 다음 날 비슷한 점 자국을 발견하고 자신에게 차를 가져왔다면서 이것이 ‘녹 먼지(rust dust)’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사이버트럭은 1980년대 드로리안 모터 이후 40여년 만에 스테인리스강을 차체 소재로 쓴 자동차다. 그동안 자동차 업체들은 성형과 용접이 어렵고 얼룩이 생기기 쉽다는 이유로 스테인리스강 소재를 쓰지 않았다.

사이버트럭 가격은 6만990달러(약 8148만원)부터 시작되고 최고급 트림은 9만9990달러(약 1억3359만원)에 달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