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악법대응본부 “모든 총선출마 후보에 성오염 정책질의”

입력 : 2024-02-19 19:13/수정 : 2024-02-19 19:28
17개 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 임원들이 16일 대전 새로남교회에서 열린 제3회 정기총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악대본 제공

17개 광역시·도 악법대응본부가 4·10 총선을 앞두고 출마 후보들에게 이른바 ‘성오염’ 관련 정책을 질의하고 답변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악법대응본부는 지난 16일 대전 새로남교회에서 개최한 제3회 정기총회에서 이같이 결정하고 본격 활동에 나섰다. 올해 출범 2주년을 맞은 이 단체는 기독교 정체성에 반하는 법률과 조례 제정을 막아내고 시행 중인 악법과 조례를 폐기하는데 협력하기 위해 17개 광역시·도 기독교총연합회가 함께 한 단체다.

본부 측은 총선을 앞두고 진정한평등을바라며나쁜차별금지법을반대하는전국연합(진평연) 및 거룩한방파제와 협력해 전국 253개 지역구 국회의원 출마 후보들을 대상으로 정책을 질의하기로 했다. 정책질의는 총 3가지 주제로 이뤄진다. 포괄적 차별금지법(차금법), 국가인권위원회의 동성애옹호, 성전환수술 없는 성별 정정 등의 문제점과 이에 대한 의견 등이다.

사역 나눔 시간에는 정책기획위원장인 길원평 한동대 석좌교수의 사역 설명에 이어 지영준 법무법인 저스티스 대표변호사가 학생인권조례문제와 대법원 행정처가 추진하는 성전환수술 없는 성별정정의 문제점을 설명했다. 조영길 법무법인 아이앤에스 대표변호사는 차금법과 성경고등비평의 관계에 대해 설명했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