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대 교수협 “의사는 아픈 국민 지켜야… 정부는 현장 경청”

의·정 충돌 격화에 입장문 내
“의사들 권익 보호도 매우 중요”

정부가 의대정원 증원 필요성 및 의사 집단행동 관련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한 18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의과대학 정원 확대에 대한 반발로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 움직임을 보이는 가운데, 서울대 교수협의회(교수협)가 “의사들은 어떤 경우라도 아픈 국민 곁을 지켜야 한다”는 입장을 냈다.

서울대 교수협은 19일 입장문을 통해 “의사는 의료현장을 지키고, 정부는 의사들의 의견을 경청하라”며 이같이 밝혔다.

교수협은 “국민에게 큰 폐를 끼칠 수 있는 (의료계의) 어떤 조치나 행동은 자제돼야 하고 의료현장의 지속성이 유지돼야 하며, 환자나 학생의 피해는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일방적인 의대 증원을 추진할 것이 아니라 의대 인적·물적 인프라를 면밀히 살핀 뒤 증원 규모 등을 결정해야 의학교육의 부실화를 막을 수 있다고 당부했다.

교수협은 “현행 방식의 의대 증원은 고3 수험생은 물론 대학 신입생조차 재수를 통해 의대로 진학하려는 ‘의대 쏠림 현상’이 심화할 것”이라며 “기초·소수 학문의 위축과 함께 이공계 학문의 균형 발전 및 미래 인재 양성을 크게 저해할 부작용을 초래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의사부족 현상에 따른 지역의료 부실화와 특정 진료과 기피현상은 반드시 풀어야 할 사회적 문제이기에 정부의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며 “의사들의 권익 보호도 매우 중요하며 의료계의 전문성을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교수협은 “미래지향적 의료체계를 구축하려면 정부와 의료계가 사회가 요구하는 다양한 제안을 열린 자세로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소윤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